본문 바로가기

2020년 간사이 인기 온천지 랭킹 TOP10

일본 온천 여행을 이야기한다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간사이 온천입니다.

긴키, 간사이, 시가, 교토, 효고, 와카야마에서 일본인들에게 유명한 온천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와카야마 현

1. 시라하마 온천

1위는 아리마, 도고온천과 더불어 일본 삼대탕으로 꼽히는 유서 깊은 시라하마 온천입니다.

해변에 위치해 있어 오션뷰의 료칸·호텔이 많이 있고, 물가에서 온천을 즐길 수 있는 시설도 있답니다.
또한, 해수욕도 하고 해양 스포츠도 하고 바다도 즐기고 2020년 11월 아기 판다가 탄생해 7마리의 자이언트 판다 패밀리가 살고 있는 어드벤처 월드가 있어 온천 이외 즐길거리도 많다는 게 장점입니다.
신오사카역이나 텐노 지역에서 특급으로 2시간 정도 걸리는 기차 한 번으로 갈 수 있는 편리한 입지도 매력입니다.

아이들과 부모님을 모신 대가족 여행, 커플 온천 여행에도 추천합니다.

 

효고현

2. 아리마 온천

2위는 일본 삼대탕의 하나인 아리마 온천입니다. 고베 시내 북부에 있으며 산노미야역에서 전철로 30분 정도 거리에 일대 온천지가 펼쳐져 있습니다.

오사카역으로부터도 전철이나 버스로 약 60분 거리로, 칸사이 각지로부터의 1박 2일 여행이나 당일치기 온천 여행에 편리합니다.
수질은 철분과 염분을 많이 포함한 걸쭉한 다갈색의 김천, 탄산천과 라돈천으로 무색투명한 은천 2종류의 수질의 온천을 즐길 수 있습니다.
복고풍 운치가 있는 온천 거리에는 고베 쇠고기와 탄산 전병 과자, 젤라토, 베이커리 등의 유명한 가게가 모여 있어 맛집 사냥을 다니거나 온천 거리를 산책하는 것도 즐겁습니다.

 

효고현
3. 시로사키 온천

3위인 시로사키 온천은 드나무 가로수와 목조로 지은 숙소가 자연 속에 줄지어 있고 유카타의 온천 거리 산책을 하기 좋습니다.

동해를 따라 있어 신선한 해산물을 맛볼 수 있으며 겨울에는 살이 통통하게 오른 게를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입니다.

미슐랭 2 스타를 받은 가게도 있을 정도로 온천도 온천이지만 맛집으로도 유명한 시로사키 온천입니다.

 

효고현
4. 스모토 온천

4위인 아와지섬 최대의 온천지 스모토 온천은 해안에 숙소가 점재하고 있어 낮에는 바다 절경과 밤은 오사카 베이 에리어나 간사이 공항의 야경을 바라보면서 온천에 잠길 수 있는 것이 매력입니다.
오사카역에서는 직통버스로 약 2시간이면 도착하고, 고베·산노미야역으로부터도 버스로 약 1시간 20분으로 교통이 편리하고 주변에는 테마파크 꽃이나 동물 등을 만날 수 있는 곳 등 관광지가 충실한 것도 인기의 포인트입니다.

 

효고현

5. 미나미아와지 온천

5위는 미나미아와지 온천입니다. 미나미아와지 온천은 나루토 해협에서 가까운 아와지 섬의 남부에 있으며 해변에 숙소가 줄지어 있습니다. 아토피 및 미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우즈시오 온천', 보온효과가 높고 냉증 등에 효과적인 '남담온천' 등 6가지 원천이 있습니다.

온난한 기후의 아와 지시 마는 해양 스포츠나 낚시 장소로도 인기가 있고 나루토의 소용돌이 등 볼거리도 많습니다.

다이 나루토 다리를 건넌 다음의 도쿠시마현 나루토시에도 관광 명소가 다수 있기 때문에 1년 내내 언제 방문해도 아이부터 어른까지 즐길거리가 가득한 곳입니다.

 

와카야마현

6. 가쓰우라 온천

6위인 가쓰우라 온천은 해안가의 온천지로서 바다 뷰의 숙소가 많습니다.

태평양에 마주한 천연 동굴 목욕탕이 있는 호텔도 인기가 많고 카츠우라만에 떠 있는 작은 섬에 있는 호텔 등 특징적인 숙소도 꼭 숙박해봐야 하는 곳이랍니다.
또한 가쓰우라 항구는 생참치 어획량이 일본 제일로 참치 요리도 추천합니다.

주변에는 세계유산·구마노 삼산의 하나 구마노 나치 대사나 한 단계 낙차로서는 일본 제일의 높이를 자랑하는 나치 폭포 등 관광 명소도 풍부합니다.

 

교토 후

7. 유히가우라 온천

7위인 유히가우라 온천은 이름 그대로 '일본의 석양 백선'에도 선정될 만큼 아름다운 석양을 볼 수 있습니다.
약 8km에 이르는 백사장이 온천마을 바로 앞에 있고 바다까지 도보로 1분 거리에 있는 숙소, 전 객실 오션뷰의 숙소, 동해의 절경을 보며 온천욕을 즐길 수 있는 숙소도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겨울철 송게, 전복 등 신선한 해산물로 조리한 요리도 맛볼 수 있습니다.

 

사가현

8. 오고토 온천

8위인 오코토온천은 비와코 연변에 있으며, 비와코의 절경 바라보는 숙소가 많습니다.

히에이잔 엔랴쿠지를 연 사이즈 미가 약 1200년 전에 개탕 한 역사가 있는 온천지로 교토역에서 전철로 약 20분, 오사카역에서도 1시간도 안 되는 교통편이 있어, 간사이에서 편리하게 방문하기 좋습니다.
수질은 pH치 9.0으로 알칼리성이 강해 피부를 매끄럽게 해 주기 때문에 피부 미용 효과를 원하는 여성에게 특히 추천합니다.

 

효고현

9. 산인 유무라 온천

9위는 돗토리에 가까운 효고현 북서부에 있는 산인 유무라 온천입니다.  일본 굴지의 고온 온천으로 모토유 '아라유'는 무려 98도입니다. 관광객이 직접 온천 수증기로 온천 달걀을 만드는 모습과 하루키 강가에서 족탕을 즐기는 모습은 유무라 온천을 상징하는 광경입니다.
하루키 강을 따라 온천마을이 펼쳐지고 밤에는 강변 조명이 밝아져 온천마을 산책도 즐길 수 있습니다.

 

와카야마현

10. 구시모토 온천

마지막 10위는 구시모토 온천이 차지했습니다.

혼슈 최남단의 마을 와카야마현 구시모토 쵸에 있는 구시모토 온천.

태평양을 눈앞에 펼쳐진 노천탕이나 위 사진에 보이는 하시즈이암을 바라는 온천 등 절경과 온천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것이 매력입니다.

그리고 구시모토는 세계 최초로 참치의 완전 양식에 성공한 마을로 숙소에서는 구시모 토산 참치를 맛볼 수 있습니다.


또, 칸사이 유일한 아열대 지역으로 야자수가 있거나 부겐빌레아가 피어 있어 남국의 분위기도 여행의 묘미겠네요.

세계 최북단의 대산호 군락지로 다이빙 장소로도 인기가 높습니다.

바닷속에서는 산호 주위를 알록달록한 물고기가 헤엄쳐 일본이라고는 생각되지 않는 광경을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코로나로 여행을 많이 못갔는데 랭킹이 어떻게 바뀌었을까 궁금합니다.

이런 시기에도 여행을 간다면 정말 여행 매니아들일거 같은데 과연 2020년의 랭킹이 바뀌지 않고 그대로 있을 수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