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이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했습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17  일본에서 시작됩니다. 

정부 승인  미국 제약 회사 화이자에서 만든 백신이 전국의 국립 병원  100 곳에서 의료 종사자 40,000 명을 대상으로 선행 접종됩니다. 

후생 노동성은 이   2 만명의 부작용을 추적 조사하여 결과를 발표할거라고 하네요. 

국가는 65  이상 노인에 대해 4  1 이후의 접종 시작을 목표로 합니다.

이번 예방 접종은 감염의 확산 방지를위한 긴급 예방 접종법에 '임시 접종' 입니다.

접종 기간은 17 일부터  1 년간 비용은 무료입니다. 

임산부를 제외한 16  이상의 사람은 접종을받는 '협조' 부과되지만 강제는 아니라고 하네요.

백신은 원칙적으로 3 주간의 간격을두고 2 회를 맞아야 합니다.

후생 노동성에 따르면, 선행 접종 대상 의료인은 접종  28 일간의 체온 변화와 이질감의 유무 등을 기록합니다.

결과는 정기적으로 후생 노동성에 보고 되고, 데이터가 결정 되는데로 공표 된다고 하네요.

안전 정보를 제공하고, 일반인들이 안심하고 접종을받을  있도록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국가는 다른 의료 종사자   370  명에 대해 3  중순부터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노인  3600 만명은 4  1 일부터 시작을 목표로 한다고 하네요.  , 기초 질환을 가진 사람 등으로 점차 확대된다고 합니다.

다만, 국가가 확보  대부분의 주사기는 백신 1 병의 접종 횟수가 당초 예정의 6 번에서 5 번으로 줄어들 것을 발견. 

선행 접종  4 만명 분에 대해서는 6  접종  수있는 주사기의 수는 충분하지만 이후 5  접종 주사기를 사용하지 않을  없을것 같습니다. 

일본이 화이자와의 계약을  접종자 7200 만명분 에서 줄어들 우려가 있고, 접종 계획은 불투명  부분도 많이 있습니다.

17 일부터 접종이 시작되었고 도쿄 도내의 병원은 16  저녁 1170 인분의 백신이 도착했습니다. 

영하 70도에서 보관해야하기 때문에 직원들은 백신을 담은 용기 내의 온도가 정상적인 확인하고 신중하게 반입했습니다.

 

참고 : www.jiji.com/jc/article?k=2021021600652&g=soc